교회 소개
서울교회 소개
서울교회의 철학
서울교회가 있기까지
주요활동
교회 오시는 길
교역자/장로
원로목사 소개
교역자 소개
장로 소개
선교사 소개
예배 안내
예배 및 집회시간 안내
교회 소식
교회행사/소식
모임/교인소식
순례자
언론에 비친 서울교회
주간기도
포토갤러리
이종윤 원로목사
기독학술원장 취임식
이종윤 목사 정년은퇴예배
금요기도회
교구일꾼 수련회
홍해작전
교구찬양대회
한마음 한가족 잔치
맥추감사절 특별찬양
사랑의 바자
성탄절 교육부서 발표회
비전2020
수해복구 봉사활동
Home > 서울교회는 > 교회소식 > 교회행사/소식
2017-02-19
2017년, 일꾼들에게 듣는다!

교회를 지키고 세우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격동기를 맞고 있는 서울교회의 안수집사의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할 때입니다.
따라서 2017년 스데반회는 서울교회 중직자들의 공동체로서 교회를 지키고 세우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요즈음의 서울교회는 비록 제한된 공간에서의 예배지만 기쁨충만, 말씀충만, 성령충만 하며 거짓된 자가 강대상에서 예배를 훼파하는 모습을 안 보는것만으로도 크나큰 감사입니다.
찬양대, 교육부서, 예배위원들의 자리가 여기저기 비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노파심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누구의 요청이나 부탁이 아니어도 필요한 곳에는 솔선하여 빈자리가 채워지고, 그러한 마음들이 하나 둘 모아져 주님께 드리는 온전한 예배가 되고있습니다.
무엇보다 스데반회는 참 위로가 되어 주신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온 성도들과 한마음이 되어 교회를 지키고 온전하고 올바른 예배를 위해 앞장서며 서울교회가 주님의 교회로 회복하는데 최선과 열심을 다하겠습니다.



해산의 수고를 아끼지 않겠습니다


교회의 머리 되신 우리 주님께 먼저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부족하기 짝이 없는 저에게 중책을 맡기시고 충성하기를 바라시는 주님의 사랑의 눈길을 봅니다.
이제 모든 것을 대할 때 초심(初心)으로 돌아가 해산(解産)하는 수고를 아끼지 않으려 합니다. 피눈물 쏟으며, 그 고통을 참아가며, 죽음을 넘나들 때, 해산(解産)의 기쁨이 고통을 잊게 하듯, 주님 바라보며 기쁨이 넘칠 때까지 인내(忍耐)하고 또 인내하겠습니다.
올해 총회 표어가 <다시 거룩한 교회로>라고 합니다. 흩어진 권사님들의 몸과 마음이 하나로 모아지게 하시고, 다시 거룩한 교회로 태어나길 소망해 봅니다. 우리 서울교회 권사님들은 능(能)히 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극한 상황에서도 어머니의 사랑의 마음은 진정한 용기를 주고, 뜨거운 사랑을 주고, 때론 엄청난 힘을 준다고 합니다. 우리 모두 어머니의 사랑의 마음을 다시한번 되새기며 품어 봅시다. 디모데의 모친은 유대인이요 그 부친은 헬라인이며(행 16:1), 외조모 로이스의 교훈을 이어 유니게는 그 아들 디모데를 잘 가르쳤고(딤후 1:5), 그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을 가진 아들 디모데(디모데후서 1:5)를 잘 키운 것처럼, 우리 모두가 깨끗한 믿음을 갖고 사랑을 베풀어 나가길 소망합니다.
사도 바울은 디모데에게 조상의 믿음, 할머니와 어머니의 믿음을 먼저 말하고 나서 "고난을 받으라!" 말씀하고 있는 이유가 우리가 이 세상 가운데서 어떤 역경을 이기고 나아가려면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바로 어머니의 삶입니다. 어머님의 삶을 생각하고 어머니의 믿음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어머니의 삶을 생각할수록 우리는 이 세상을 헤치고 나갈 수 있는 힘이 생겨나기 때문입니다.
조상에게 물려받아야 할 것은 신앙이란 것을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것도 신앙이란 것을
오직 신앙만이 세상을 이기는 참된 힘이란 것을~~~~
마음이 통하고 말이 통하는 동역자들인 2권사회 지도 목사님과 임&역원, 모든 회원들과 함께 힘들고 어려운 서울교회 현실이지만 서로격려하고 기도하며 누구를 만나든지 하나님의 능력과 사랑으로 잘 견뎌내도록~
힘을 주는 어머니의 사랑과 마음을 전하는 권사회가 되어 <참된 교회로의 회복을 소망하는 서울교회>가 하루 속히 회복되어, 예전처럼 웃음이 넘치고, 곳곳에서 기도의 소리가 끊어지지 않으며, 사랑의 섬김이 넘쳐나서, 연약한 자들이 힘을 얻어 일어나고, 많은 주의 백성들이 서울교회로! 주님께로! 돌아오는, 아름답고 귀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복음을 전하는 일꾼들로 다시 회복 되어 기쁨의 눈물을 펑펑! 쏟아 내는 날이 속히 오기를 기대합니다.
올해는 특별히 제가 많이 부족합니다. 주님의 선하신 손길로 긍휼을 베푸신 가운데 은혜가 넘치는 권사회가 되길 소망합니다.



믿음의 초석을 굳건하게 하여


​2017년도 제 1 권사회 회장직을 무거운 책임감을 지니며 성도님들께 인사드립니다.
서울교회는 천국 시민 양성, 만민에게 전도, 빈약한 자 구제를 목표로 하고, 행동지침으로 말씀과 비전으로 하나 되는 교회, 다음세대 부흥을 위해 헌신하는 교회,,기도와 전도의 사명을 다하는 교회인 것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고 배웠습니다.
그러나 이를 실천하고 또 실천 해야 함에도 교회가 어렵고 힘든 비상 상황이다 보니 제1 권사회에서 무엇을 위하여 계획을 세우고 주의 일을 진행 해야하는지 어려움이 있습니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교회가 어렵고 힘든 지경에 있을때 항존직에 임명된 제 1권사회 소속 권사님들과 함께 가장 겸손한 자세로 ​또한 가장 낮은 자세로 교회를 섬기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더 서울교회에 기회를 주시여 믿음의 초석을 굳건하게 하여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로써 쓰여지는 서울교회가 되리라 믿습니다.
교회를 섬기며 기도하는 권사회이기에 초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주의 섭리 안에서 장로교의 정체성을 세워 나가며 거짓과 교만이 아닌 사랑과 위로를 실천 해 나가는데 제1권사회 권사님들과 함께 하기를 소망합니다.
생각이 달라, 본인들의 뜻이 달라서 비록 지금은 함께 하지 못하는 권사님들도 계시지만 원하든, 원하지 않든 분명 서울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은 모든 권사님들과 같으리라 가슴 아픈 고백을 해봅니다.
한 지도자의 거짓되고 잘못됨이 성도 들간의 갈등으로 서로 찢기고, 할퀴는 상처의 아픔으로 인하여 힘들어 하고 있지만, ​이 또한 지나 갈것이며. 진정으로 기쁨의 눈물을 흘릴때가 어서 속히 오기만을 간절히 기도 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욥에게 크나 큰 고통과 아픔,어려움의 시련을 겪게 하셨지만, ​욥의 믿음은 끝까지 하나님만 의지하며 포기하지 않고 이겨냈기에 하나님께서는 더 큰 복을 주셨습니다.
또한, 주님이 오시기를 기다리며 등불을 준비한 다섯 처녀와 같이 서울교회에도 진실을 밝혀 주실 그 날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끝까지 지혜를 모으는데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