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소개
서울교회 소개
서울교회의 철학
서울교회가 있기까지
주요활동
교회 오시는 길
교역자/장로
원로목사 소개
교역자 소개
장로 소개
선교사 소개
예배 안내
예배 및 집회시간 안내
교회 소식
교회행사/소식
모임/교인소식
순례자
언론에 비친 서울교회
주간기도
포토갤러리
이종윤 원로목사
기독학술원장 취임식
이종윤 목사 정년은퇴예배
금요기도회
교구일꾼 수련회
홍해작전
교구찬양대회
한마음 한가족 잔치
맥추감사절 특별찬양
사랑의 바자
성탄절 교육부서 발표회
비전2020
수해복구 봉사활동
Home > 서울교회는 > 교회소식 > 언론에 비친 서울교회
2017-09-02
<순례자 252> 칼빈의 경제관과 오늘의 한국기업정책

독일의 종교사회학자 막스 베버(Max Weber, 1864-1920)는〈프로테스탄트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이라는 책에서 종교개혁자 칼빈주의적 윤리가 자본주의 발달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주장한다.

베버에 의하면 프로테스탄트의 직업 관념과 칼빈주의의 예정론이 자본주의 정신 형성에 크게 기여했다고 한다. 루터는 교직자나 수도사가 되는 길만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모든 직업을 하나님의 소명(Beruf)으로 보고, 칼빈은 향락을 금지하였으나 현실을 무시하지 않았고, 그 사회를 합리적으로 제지(制止)함에 협력하는 것이 각자의 종교적 의무라고 했다. 베버가 말한 자본주의 정신은 각사람의 영리적 충동이 합리적인 경제생활의 규범에 의하여 발견된 것이다. 아무런 통제나 속박 없는 투기적 영리 충동에 의한 한정 없는 이윤 추구는 비합리적이고 따라서 비자본주의 정신이라 말한다. 즉 합리화된 현세적 금욕이 근대 자본주의 정신의 심적 요소이며, 이에 대한 칼비니즘의 원리가 이러한 정신에 기여했다고 베버는 설명했다.

베버는 자본주의의 근본적 특징은 〈엄정한 계산의 기초 위에 세워진 합리화〉라고 그의 저서〈Wirtschafts geschichte, s.61)에서 말했고 합리주의에 내포된 요소를 자본주의 정신이라는 것이다. 그는 근대 자본주의 정신을 베자민 프랭크린의 〈젊은 상인에게 주는 조언〉에서 ① 시간은 돈임을 명심하라 ② 신용은 돈임을 명심하라 ③ 화폐는 증식력과 결실력을 갖고 있다. ④ 잘 지불하는 자는 만민의 호주머니의 주인 ⑤ 신용에 영향을 끼치는 극히 적은 행위에도 주의 ⑥ 네 수중에 있는 것이 다 네 재산이라 생각마라 ⑦ 네 지출과 수입을 상세히 기장하라. 이러한 정신을 베버는 ‘윤리적 색체를 갖춘 영리욕’이라 했다. 자본주의 정신이란 가장 건전한 상업정신으로 그것은 금욕적인 합리주의라고 한다. 직업에 대한 소명의식과 선택교리 즉 예정론을 주장한 칼비니즘에서 베버는 자본주의 정신을 찾아냈다.

새정부는 세금 퍼주기를 통한 격차해소, 세금 풀어 경제 성장 시키겠다면서 소수의 경제력 집중 완화하기 위해 시장에 적극 개입하겠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비정규직의 정규화는 기존 정규직과 취업 준비생의 반발을 일으켰고, 기간제 교사의 정규화로 교원임용고사 선발 축소가 지식층 젊은이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법인세 인상, 기본임금인상, 시간수당인상으로〈공멸〉하는 기업에 성과급제 폐지로 시장경제에서 생산성에 따른 임금차이, 성과보상 원칙을 부정하고 있어 근로자 천국에, 기업은 망하고, 영세 자영업자는 도산하고, 중소기업은 해외 이전으로 살 길을 찾고 있다.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 위반시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도입하겠다”고 한다. ‘안주는 것이 아니라 못 주는’ 업주들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탈원전 공약으로 연 600조 시장을 잃었고, 10만 실직자를 양산했으며, 엄청난 전기값 인상이 예상된다. 루터의 직업관을 계승한 칼빈은 하나님의 소명인 자기 직업에 충실한 것이 하나님께 충실한 것이라고 보았다. 제세례파와 공산주의에서는 〈재산의 공유가 참교회의 필수적 표지〉라 했다. 그리스도인은 자기를 부인해야 하는데 재산의 공유는 자기 부정의 삶을 사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 했다. 공산주의적 공동체를 건설하기 위해 재산 공유뿐 아니라 노동에도 함께 참여했다. 그러나 칼빈은 사유재산제도는 하나님의 정하신 제도며 범죄한 인간이 탐욕에 빠짐으로 사유제산제도를 만들어 타락한 인간을 오히려 견제하기 위한 신적 제도로 보았다. 시장경제 체제에 사회주의 옷을 입혀 어색하게 기어다니는 한국 경제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이종윤 목사

<한국기독교학술원장ㆍ몽골울란바타르대 명예총장ㆍ서울교회 원로>

출처 : 한국장로신문
※ 본 기사는 해당 언론사와 저작권 협의를 거쳐 제공하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