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소개
서울교회 소개
서울교회의 철학
서울교회가 있기까지
주요활동
교회 오시는 길
교역자/장로
원로목사 소개
교역자 소개
장로 소개
선교사 소개
예배 안내
예배 및 집회시간 안내
교회 소식
교회행사/소식
모임/교인소식
순례자
언론에 비친 서울교회
주간기도
포토갤러리
이종윤 원로목사
기독학술원장 취임식
이종윤 목사 정년은퇴예배
금요기도회
교구일꾼 수련회
홍해작전
교구찬양대회
한마음 한가족 잔치
맥추감사절 특별찬양
사랑의 바자
성탄절 교육부서 발표회
비전2020
수해복구 봉사활동
Home > 서울교회는 > 교회소식 > 언론에 비친 서울교회
2017-12-30
<순례자 262> 올림픽과 정치

스포츠, 예술문화가 정치와 무관할 수 있을까?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승천기는 2차대전 당시 일본 해군에서 사용했던 깃발이다. 동북아시아의 국가들은 이 욱일기의 계양이나 노출을 싫어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의 극우파 인사들은 스포츠 경기에서 일장기 대신 욱일승천기를 자주 사용하고 있다. 런던 올림픽에서 일본의 체조선수의 운동복에 욱일승천기를 드러내었을 때 IOC에서 ‘표현의 자유’라는 석연치 않은 판정을 했다.

그러나 ‘유엔패션 디자이너위원회’가 IOC에 이의를 제기한 바 있다. 축구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선수 중 박종우 군이 세리머니로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종이를 들고 달렸다고 시상식에 참여도 못하고 병역면제 특혜까지 계속 논란을 빚어 왔다. IOC올림픽 헌장 5장51조3항에 ‘어떤 종류의 정치, 종교, 인종차별적 선전도 금지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일본의 요코다 나라의 체조복 디자인은 표현의 자유라 했다면 박종우의 독도 세리머니도 같은 해석이 나와야 하지 않을까? 결국 올림픽과 정치는 별개일 수 없다는 사실이 반증된 것이다.

나치 치하이던 베를린에서 게르만 종족의 우월함을 부르짖는 슬로건 아래 올림픽이 열렸다. 히틀러의 게르만 종족의 우월성과 IOC 창립자 쿠베르탱이 믿었던 백인의 우월성이 서로 만나게 된 것이다. 쿠베르탱은 베를린 올림픽을 ‘생애의 역작’으로 평가했고 나치 정부는 박수를 치며 그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 1918년 멕시코시티 올림픽은 개막 전날 정부가 강제로 추진하는 올림픽을 반대하는 학생 수백 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벌어졌다. 인종차별이 성행하던 시절 뉴질랜드가 남아공에 럭비경기 선수단을 보냈다는 이유로 22개 아프리카 국가들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참가를 거부했다. 소련의 아프간 침공을 이유로 미국은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을 보이콧하자, 소련도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 보복성 보이콧을 했다. 단순한 스포츠 경기도 국민의 관심을 끌어야 할 올림픽은 당대의 정치 역사가 고스란히 묻어 있는 행사가 된 것을 볼 수 있다. Sports, Sex, Screen은 대중의 3S로, 자기 소외와 정치적 무관심의 현상을 노출시키는 심리적 무기(?)로 사용되기도 했다. LA올림픽조직위원장 피터 위베로스는 ‘우리는 올림픽이 단순한 운동 경기가 아니라 정치 이벤트라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 스포츠를 통해 국가의 우월성을 증명하는 것이 강대국들의 주요 관심사다. 정치, 경제력이 다른 국가들은 국제적인 인지도와 정권의 합법성을 얻기 위한 수단으로 스포츠를 이용한다’고 말했다. 그 대표적인 것이 보이콧과 올림픽 유치다. 스포츠가 정치에 오염되었지만, 인류 발전과 함께 스포츠가 참 스포츠로 남아 있기를 바란다.



’88서울올림픽 ’18평창동계올림픽

1980년 광주의 유혈사태와 KAL기 폭파 사건은 그 당시 국제사회의 공분을 일으켰다. 그러나 1988년 서울 올림픽에 IOC는 이를 문제삼지 않아 세계 모든 나라들이 영광스럽게 참여한 스포츠 잔치가 되었다.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다시 우리나라에서 열린다. 문제는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고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태도 여하가 초미의 관심사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을 올림픽 참가와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려는 명분으로 올림픽 기간 동안에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을 연기 시키겠다’고 하며, 북한에 당근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북한에 끌려가는 결과밖에 얻을 것이 없다는 국민 여론도 만만치 않다. 평창올림픽이 국제법을 어기고 핵을 개발하고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실험한 북한의 잘못을 용서하는 빌미가 되는 정치적 제물이 될 것인가 아니면 정치, 종교, 인종차별이 없는 순수한 스포츠 행사로 기록될 것인가를 정치지도자와 국민은 냉정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하신 예수님 말씀따라 우리는 상황과 안녕 위해 판단하기보다 진리를 따르는 길이 참 자유를 얻는 길임을 배우게 하옵소서!



이종윤 목사

<한국기독교학술원장ㆍ몽골울란바타르대 명예총장ㆍ서울교회 원로>

출처 : 한국장로신문
※ 본 기사는 해당 언론사와 저작권 협의를 거쳐 제공하는 기사입니다.